李당선인 “국방과 안보는 국가 기초”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1일 “(우리는) 지구상에서 유일한 분단 국가”라면서 “국방과 안보를 중요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국방부를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국방과 안보를 튼튼히 한다고 해서 남북화해를 소홀히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방이 튼튼해야 전쟁을 억지하고 평화를 지킬 수 있다”면서 “앞으로 남북화해, 평화유지, 통일로 적극 가겠지만, 한편으로 국방이 튼튼하고 안보 의식을 갖는 것은 국가의 기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부에선 안보의식 강화가 남북(관계)경색이라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당선인은 또 “(내가 전방을 방문했을 때 장병들에게 군에서) 나갈 때는 들어올 때보다 좋아질 테니까 걱정하지 말라, 잘 지내라고 얘기했다”면서 “군이 아주 믿음직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김장수 국방장관에게 “지난번 북한을 다녀 오면서 고생이 많았다”고 격려했다.

이 당선인은 국방부 방문 경위와 관련, “원래 취임하고 여기(국방부)에 오려고 했다. 15일에 연합사를 가니까 그 전이라도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취임 전에 국방부에 들르는 게 현직 대통령에게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청와대에 통보했다. 이런 일을 한다고 양해를 구하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대통령 당선인이 국방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당선인은 이날 김 장관으로부터 국방 현안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은 뒤 합참 군사지휘본부를 둘러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