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中지도자에 탈북자문제 제기해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한 뒤 탈북자 문제해결에 나서야 하며 이를 위해 중국 정치지도자와 만나게 되면 탈북자 강제북송 및 중국 내 탈북자 인권문제를 적극 제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20일 제기됐다.

비정부기구(NGO)인 북한인권위원회의 피터 벡 사무총장은 이날 워싱턴 D.C.내 한국문제에 관심있는 젊은 세대들의 모임인 세종소사이어티 초청 강연에서 25일 출범하는 이명박 정부의 과제 중 하나로 북한 인권문제를 꼽으며 이같이 밝혔다.

벡 사무총장은 또 “이 당선인이 미국과 강한 동맹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많은 사람들이 전망하고 있다”면서 “한미동맹관계 강화를 위해서 이 당선인은 부시 대통령과 굳건한 개인적 유대관계를 맺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한미동맹강화를 위해 한국은 미국에 대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에 한국이 군대를 다시 파견할 경우 미국에겐 한미동맹강화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벡 사무총장은 또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이 당선인이 대북지원 문제를 북핵 및 북한 인권문제와 연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며 “북한은 조만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테스트하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