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국방 “연락단 철수 국회방침에 따를 것”

이상희(李相憙) 국방장관은 13일 국회가 국방부 국회연락단 철수를 요구한 것과 관련, “국회 방침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의 내년도 국방예산안 심의에서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이 ‘국방부 연락단이 해체되느냐’고 묻자 “14일까지 (국회에서) 퇴실하라고 통보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이는 국회에서 연락단 철수 요구를 철회하지 않으면 국방부는 연락단에 파견된 장교 6명을 철수시키겠다는 의사 표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장관은 “제가 파악하기에는 과거에 국정원, 기무사, 경찰청, 군, 국방부 연락단이 있었으나 1988년에 다들 철수하고 국방부 연락단만 유지됐다”면서 “(연락단 철수와 관련해서는) 기본적인 판단을 국회에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연락단이 해체되면 그간 해왔던 국회관계 업무는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방부와 국방위, 국회와 협조연락 업무는 계속돼야 하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그 조직을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연락단 해체 배경에 장관의 책임은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 “나의 책임도 있다”며 “국회와 원만한 운용을 위한 협조나 신문에 난대로 국회에서 답변하는 것이 불성실하였다던가, 국방위와 업무를 협조하는데 미흡했거나, 기타 다른 이유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홍준표 의원은 “(연락단 철수가) 마치 무슨 인사문제와 연루된 것처럼 알려진 것도 옳지 않다”며 “앞으로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무시하고 그러면 안 된다. 국회가 헌법상 직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국회는 지난주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 명의의 공문을 발송해 지난 45년간 유지돼온 국방부 국회연락단을 14일까지 철수하도록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