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국방 “국민 심려끼쳐 유감”

이상희(李相憙) 국방장관은 27일 탈북위장 여간첩 사건에 현역간부가 연루된 것과 관련,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고위급 간부회의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표명하고 “전 군에 특별보안진단 작업에 착수하고 장병 특별정신교육을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장관은 “장병들에게 북한의 대남 적화전략이 변하지않았고, 군인이 간첩의 주요 포섭대상임을 주지시켜달라”면서 “지휘관들은 장병과의 면담을 통해 유사사례가 있는 지를 파악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무사령부는 탈북.귀순자 관리대책 뿐 아니라 방첩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전 군 지휘관들은 군 간부들의 복무기강 확립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 군부대 인원과 시설, 통신, 전산, 문서보안 실태를 점검하고 외부인의 군부대 출입통제시스템을 정밀 점검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인원 외에도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관련자가 식별되면 엄중 문책할 계획”이라며 “정보기관 간 탈북자, 귀순자 정보공유 대책을 마련하고 탈북자와 귀순자들의 안보강연 강사 선정 때 신원조회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