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국방 “北, 주민 굶주림 외면…정권 세습에만 혈안”

이상희 국방장관은 김정일 정권에 대해 “인민들의 삶과 행복보다는 자신들의 정권유지를 우선시하는 부도덕하고 무책임하며 반인권적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국방부는 이 국방이 지난 8일 전 군에 보낸 ‘장관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김정일 정권은) 비이성적이고 폐쇄적이기 때문에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는 반민족적 도발행위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의 김정일은 경제기반이 피폐해지고 주민들이 굶주리는 비참한 현실은 도외시한 채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 그리고 긴장조성을 통해 오로지 정권 세습을 위한 후계구도 구축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이 장관은 북한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대신 ‘김정일’이라고 지칭하는 등 취임 이후 확고한 대적관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 장관은 “적이 도발해올 때에는 단호하고 명확한 우리의 원칙에 따라, 즉 현장에서 현장지휘관이 현장의 가용한 합동전투력으로 최단시간 내에 승리로써 작전을 종결해야 한다”고 전 군에 당부했다.

이는 북한군이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도발할 경우 현장 지휘관이 주도적으로 육·해·공군의 합동 전력을 동원해 신속히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국방은 지난달 11일 제3야전군사령부를 방문했을 때에도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현장 지휘관이 가용할 수 있는 전투력을 모두 동원해 현장에서 조기에 작전을 승리로 종결해야 한다”며 “당장 전투가 일어나도 싸워 이길 수 있는 전투준비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당부했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