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국방 “北우발행동 대응태세 유지해야”

이상희(李相憙) 국방장관은 16일 “키 리졸브 한.미연합훈련에 참가하는 양국 지휘관들은 북한의 우발적 행동에 따른 대응태세 유지에도 지휘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키 리졸브 훈련 지휘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양국 지휘관들은 연습 성과의 제고와 함께 현재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경계태세도 늦춰서는 안 된다”면서 그같이 말했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이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앞두고 양국 군이 긴밀한 협조를 통해 감시.대응태세를 체계적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키 리졸브와 독수리훈련은 공고한 연합방위태세를 대내외에 과시함으로써 대북억제와 동북아 안정유지에 기여하는 중요한 연습”이라며 “이번 연습은 어느 때보다 실전적으로 준비되고 시행됐다”고 한.미 지휘관들을 격려했다.

이 장관은 “한.미는 전쟁을 함께 한 혈맹이며 미래에도 함께할 전우”라며 “이번 연습이 연합전투능력의 획기적인 향상과 한미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은 그간 연합사 작전참모부장이 주관하던 ‘위기상황조성보고'(RTC)를 직접 주관하는 등 키 리졸브 훈련을 실전처럼 지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위기상황 조성보고는 각 참모가 외교, 정보, 군사, 경제부문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위기상황을 악화시키지 않는 데 목표를 두고 진행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