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朴 검증 전쟁임박…“아물던 상처 터진다”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박근혜 양대 진영의 ‘경선 룰’ 공방이 일단락되면서 후보간 검증 공방이 정치권의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검증 문제가 부각될 조짐을 보이면서 경선 룰 공방으로 입었던 상처가 채 아물기 전에 덧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먼저 검증 공격의 포문을 연 것은 박 전 대표. 그는 16일 조선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당이 검증을 제대로 못해서 (대선에서) 세 번째 지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나라 운명의 문제”라며 “저부터 철저하게 검증해달라고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가 직접 ‘검증 공세’를 위한 선전포고를 보낸 것이다. ‘경선 룰’ 공방 과정에서 이 전 시장과 ‘당심’에 있어 별반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이상 후보 검증을 통해 이 전 시장의 지지율은 끌어내리고, 자신의 도덕성은 부각시키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박 캠프 내에서는 도덕성, 정책, 건강 등 다양한 ‘검증 공세’를 통해 6월을 지나면서 이 전 시장을 앞설 수 있다는 희망섞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박 전 대표측 김무성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랑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박 전 대표가 TV토론이 본격화되는 6월 말이면 지지율을 역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2010년 이후부터는 기존 경부선 철도는 완전히 산업철도로 바뀌게 되지만, 운하를 판다는 자체는 넌센스”라고 정책 검증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유승민 의원도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 전 시장의 도덕성, 건강, 정책 등을 경선과정에서 검증하겠다”며 “특히,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는데 이는 국민을 속이는 것이다. 문제점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 캠프에서는 ‘근거 없는 후보 흠집내기에는 검찰 고발’이라는 ‘강수’로 맞선다는 생각이다. 후보 흠집내기와 같은 네거티브 공세는 차단하고 박 전 대표 측과의 ‘정책 공방’에 전력하면서 민심과 당심을 모두 잡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이 전 시장 캠프 내에서 네거티브 대책팀을 재가동하고 있다. ‘민심’과 ‘당심’에서 분명한 우위에 있는 만큼 네거티브 공세만 방어하면 경선 경쟁에서 무난하게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엿보인다.

진수희 의원은 “대운하가 대표 공약이라 의도적으로 물고 늘어지는 것 같은데 조목조목 반박하고 적극 반격에 나설 것”이라며 “특히 검증을 빌미로 의혹을 퍼뜨리며 후보 흠집내기를 계속할 경우 즉각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라며 단호한 의지를 밝혔다.

조해진 공보특보는 “검증은 정책중심이 돼야 한다.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두언 의원도 “검증을 피할 생각은 없지만 검증을 빙자한 네거티브가 문제다. 대운하 공약을 대국민사기극이라고 한 것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양측의 검증 공방과 함께 당 후보국민검증위(검증위) 위원장 및 위원 구성문제, 후보검증 범위 및 내용, 후보청문회 개최 여부 등을 놓고도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후보검증 범위에 있어서는 박측이 도덕성, 정책, 건강 등 검증 범위 확대를 주자하고 있는 반면, 이 측은 정책 중심의 검증을 주장하면서 네거티브로의 변질을 경계했다. 후보 청문회에 있어서도 이 측은 ‘제살깍기 식’이라며 반대입장을 밝히고 있는 반면, 박 측은 ‘후보별 청문회’를 주장하고 있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는 분열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나경원 대변인은 “검증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하게 될 것이다. 자칫 당이 또 다시 위기에 처하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말했다. 두 진영간 싸움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분열 가능성도 점차 고개를 들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