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朴측 “정상회담 정략적 이용 경계”

8일 오전 10시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공식 발표되자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박근혜 후보측은 북핵문제 해결에 기여한다면 의미가 있겠지만 정략적으로 이용할 경우 국민이 동의하기 힘들 것이라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두 후보 진영 모두 당과 보조를 맞춰 대응하겠다면서 공식 반응을 미룬채 여론의 추이를 주목하는 모습이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정상회담 발표가 나오자 마자 “시기, 장소, 절차가 모두 부적절하다”며 정상회담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명박 후보 측 장광근 대변인은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것이라면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다”면서도 “투명성이 전제 돼야 하고 정상회담이 정략적으로 이용되는 부분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박근혜 후보측 김재원 대변인은 “정상회담이 남북간 평화공존과 번영, 그리고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간다면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 “그러나 만약 남한의 정권연장 목표와, 북한의 좌파정권연장을 통한 뜯어먹기식 의도로 기획된 회담이라면 국민들이 동의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범여권 대선 후보들은 지지율 부진 속에서 대형 호재를 만난 듯 환영 일색이다.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전폭적 지지의사를 나타내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2005년 정동영 통일부장관과 김정일 위원장간 6.17면담에서의 합의 정신이 구체화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한반도 평화 경영을 통해 남북이 함께 번영하는 경제공동체가 실현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지도자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를 위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만나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