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昌 “北인권문제 심각…다각적 노력 기울여야”

▲ 5일 오전 북한인권단체연합회가 대선후보들에게 공개질의한 답변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NK

북한인권단체연합회(이하 ‘북인련’)가 유력 대선후보 6명을 상대로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 공개 질의를 한 결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무소속 이회창 후보가 ‘북한 인권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 범여권 후보로 분류되는 정동영, 문국현, 이인제 후보 등은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인련’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대선 후보별 입장 평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질의는 ‘북한주민의 현실과 비인도적(정치범수용소, 공개처형, 신앙억압 등)제도’, ‘UN인권결의안 기권동의 여부 및 이유’,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 ‘탈북난민문제’, ‘북한인권선거 공약’ 등 총 5개항으로 이루어 졌다.

북한주민의 현실과 비인도적 제도에 대한 질의에 이명박 후보측은 “북한 주민들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고 있지 못함을 전 세계가 알고 있다”며 “우리는 동족으로서 당연히 인권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하며 북한 국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UN인권결의안 기권에 대해서도 “노무현 정부의 원칙 없는 태도와 정책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밝혔고, 이회창 후보는 “노무현 정부는 북한정부의 눈치를 보며 이를 외면해 오고 있다”고 비판 했다.

민노당 권영길 후보는 “기권에는 동의하지 않으나 북한인권문제는 자결권에 따라 인권협약 가입, 준수를 권고하는 방식으로 해결해야한다”며 “북미관계 정상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북인련은 “UN 결의안을 정치적 압력 수단으로 폄하하는 것은 인권의식의 편향성을 여실히 보여 준다“고 폄하했다.

이회창 후보는 국군포로 및 납북자에 대해 “남북대화시 최우선 과제가 돼야한다”고 답했고, 탈북자 문제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와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반면 정동영 후보는 “일체 답변을 하지 않겠다”라는 반응을 보였고, 문국현 후보는 수차례 답변 요구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