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6자회담 5월 하순 전에 열려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4일 “북핵 6자회담의 개최시기를 명확히 제시하긴 어렵지만 5월 하순 이전에는 열려야 구체적인 핵폐기 단계를 위한 협의를 하고 사찰 문제에 대한 협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6자회담의 기본 원칙은 행동 대 행동으로, 핵프로그램 신고가 만족할 수준이 되면 미국도 거기에 대해 해줘야할 조치를 이미 2.13합의에서 규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미국이 테러지원국에서 (북한을) 해제하기 위해서는 미 의회에 45일전에 보고해야 한다”면서 “미국 의회와도 협의해야 하는 등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적성국교역법 적용 해제 여부는 대통령의 판단에 따라 결정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유 장관은 이어 “8월 전에 가시적인 비핵화 3단계 합의가 이뤄져야 6자회담의 모멘텀이 지속된다”면서 “그렇게 되도록 관계국과 협의하고 북한과 협의해야 할 것으로 본다”면서 “너무 낙관적으로 보기도 그렇고 비관적으로 보기도 그렇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