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5자회담→5자협의’ 논란 해명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6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회의에 참석, 최근 외교가에 논란이 됐던 ‘5자회담’과 관련된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특히 한때 ‘북한을 뺀 5자회담’으로 인식되는 바람에 북핵 6자회담을 대체하는 협상틀로 오인된 과정에 대한 설명이 눈길을 끌었다.

화두는 자유선진당 총재이기도 한 이회창 의원이 제기했다. 이 총재는 최근 정부의 입장을 거론하면서 “5자회담이 5자협의로 말이 슬며시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유 장관은 “일반적으로 6자회담을 대체하는 5자회담으로 바꾸려 한다는 오해가 있었다”면서 “5자회담이라는 것은 별도의 회담이 아니고 6자회담의 테두리 안에서 갖는 협의의 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이명박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에서 ‘5자회담’을 언급했음을 지적하면서 “5자회담은 전혀 실현 가능성 없는 제안이다. 중국이 북한을 뺀 5자회담에 응하겠느냐”라면서 “이런 혼선을 피하기 위해 외교부가 사전에 조정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 총재는 “이것은 단순히 말, 용어의 문제가 아니라 외교에서 국가의 자존심, 품격이 걸린 문제인데 잘못된 것”이라며 “처음부터 회담이 아니라 협의의 문제였으면 분명히 했어야 했다”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유 장관은 결국 이 대통령의 월스트리저널 인터뷰에서도 5자회담을 언급하지 않았는데 “국내 언론에 그렇게 나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5자협의의 필요성을 설명한 것이며, 이에 대해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언론을 상대로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유 장관은 이어 한나라당 권영세 의원이 5자회담의 유용성에 대해 묻자 “북한이 안 나오는 회담은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