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李대통령-오바마, 4월 런던서 첫 회동할 듯”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차기 대통령이 오는 4월 영국 런던에서 첫 만남을 가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일 시무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정상 간 첫 회동과 관련, “4월 초 런던에서 열리는 제2차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날 가능성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미측과 협의해봐야 하겠지만 오바마 당선인도 20일 취임하고 나면 양자 외교문제보다는 우선 경제위기 등 국내문제에 신경을 쓸 것 같다”고 말해 2∼3월 내 한·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미국 싱크탱크쪽에서 런던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길에 오바마 대통령은 유럽을 들르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동북아를 순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유 장관은 미국에서 민주당이 다수당인 만큼 장관 청문회가 신속하게 진행돼 4월 초에는 힐러리 장관 내정자가 공식 임명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적 경제위기에 따라 오바마 차기 행정부도 국내 경제회복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됐다. 대외문제 역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이란 문제 등 중동문제를 우선 집중할 것임이 예상돼 한반도 문제는 다소 늦춰질 것이라는 것이 외교 전문가들의 일반적 시각이었다.

때문에 한국이 공동의장국을 맡고 있는 G20회의에서 단순한 양자회동을 넘어 오바마 대통령 취임 이후 첫 한·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기대되는 것이다.

유 장관은 “북한 정세의 불확실성 속에서 북핵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가능한 한 조속히 6자회담이 재개되고 검증 및 핵폐기 단계를 논의해야 한다”면서 미국을 비롯한 다른 참가국들과의 면밀한 협조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