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하토야마 日 총리 예방

일본을 방문 중인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부 장관은 30일 낮 총리실을 방문,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와 면담한다.

유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에 반대한다는 양국의 방침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6자회담 조기 재개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유 장관은 또 하토야마 총리의 방한 문제와 관련, 가능한 이른 시일 내에 방문해 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언론에서는 하토야마 총리가 내달 1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9일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상은 9일 밤 유 장관과 회담하고 나서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현 시점에서 결정돼 있지는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유 장관과 오카다 외상은 전날 회담에서 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태도에 근본적 변화가 보이지 않으면, 한.일 양국은 안보리 결의를 지속해 나가는 한편, 북한이 진지한 자세로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