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천안함 대응 후 6자회담 재개 협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2일 북핵 6자회담과 관련, “6자회담 재개 등에 대해서는 천안함 대응 후 관련국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업무보고를 통해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진 만큼 정부는 현 단계에서는 우선 천안함 사태 대응에 주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해서는 미국과 중국도 우리정부의 입장에 동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한 단호한 규탄과 추가도발 억제를 위한 유엔안보리 조치를 추진하는 한편 동맹국, 우방국, 주요국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양자적, 다자적 대북조치를 실행하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안보리가 무력도발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유엔 뿐 아니라 재외공관을 통해서도 교섭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뿐만 아니라 협상을 통해 핵포기 의지를 보임으로써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뤄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협상 재개 시에는 일괄타결(Grand Bargain) 방식을 추진할 방침이며 구체적 내용과 세부 추진 방안에 관해서는 관련국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안보리 조치의 내용을 중심으로 협의 중에 있다”면서 “결의나 의장성명 등 형식은 미국 등 주요 우방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58개 국가 및 5개 국제기구가 북한을 규탄하고 우리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며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설득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