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천안함 北소행시 안보리에 문제 제기”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8일 천안함 사고와 관련한 정부의 향후 대응 방안은 “가상적인 얘기지만 북한의 소행으로 입증이 된다면 우선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유엔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KBS 1TV ‘일요진단’에 출연, 천안함 사고가 북한의 소행으로 드러날 경우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외교적 조치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전쟁과 관련된 문제는 유엔안보리에 권한이 있기 때문에 거기에 회부를 해서 논의하는 것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또 중요한 것은 한·미 양자 간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고 보완하는 것”이라며 “그밖에 좋은관계를 가지고 있는 EU(유럽연합), 일본 등 생각과 의견을 같이하는 우방들과 양자적인 협조를 통해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유 장관은 “정부 당국으로서는 모든 경우의 수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원인규명에 있어서 과학적으로 투명하게, 철저하게 국제적인 협조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어떤 결과를 예단해서 이야기 하는 것은 이르다”고 말했다.


한편 유 장관은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 한다는 것은 세계 비확산 체계인 NPT체계 자체가 붕괴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럴 가능성은 있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