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주중대사관 관리 탈북자 70여명”

주중 한국대사관과 총영사관이 관리중인 탈북자가 7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주중 한국대사관이 관리하고 있는 탈북자 수를 묻는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의 질문에 “총영사관을 포함해 70여명”이라고 답변했다.

유 장관은 “이중 상당수가 납북자와 국군포로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한 뒤 “가급적 (탈북자의) 체제기간을 줄이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승수 총리는 북한의 식량사정에 대해 “올해는 날씨가 좋아 북한에서도 풍년이 들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전반적으로 내년까지 소요되는 식량중 120만t이 부족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명박 대통령도 북한 국민의 식량 어려움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올겨울까지는 식량사정이 괜찮을 것으로 보이며, 우리는 북한의 어려움을 등한시하거나 모른 척 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에 전단(삐라) 살포를 막기 위해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을 적용해야 한다’는 민주당 박지원 의원의 주장에 대해 “민간 부분에 삐라 살포를 하지 말도록 종용하고 있다”면서 “관계기관으로 하여금 검토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 당선시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이 실현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오바마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미국이 북한을 접촉하기 전에 한국 정부와 협의하리라 확신하고 있고, 그렇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북핵문제와 관련, “정부는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합리화하거나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희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 “북한의 핵개발이 어느 단계에 와있는지 추적하고 있지만, 핵무기급을 개발했느냐, 안했느냐에 대해서는 정확히 판단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장사정포의 위협 범위가 수도권 남부까지 이른다고 설명한 뒤 “수도권 규제완화에 따른 안보상 우려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일부 우려가 있을 수 있으며, 그런 우려를 대통령에게 전달한 바 있다”고 답했다./dusgkq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