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조속한 시일내 한-EU 정상회담”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8일 “금년에 가급적 조속한 시일내에 한-EU(유럽연합)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국제교류재단 초청 강연에서 “금년 전반기 EU 의장국인 체코를 방문해 정상회담을 개최하든지 아니면 7월에 하반기 의장국인 스웨덴을 방문해서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EU는 한국에 대한 투자액이 많고 전통적으로 한국의 외교적 노력을 지원해주는 나라들이 많다”면서 “유럽과의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이어 “EU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적극 추진하는 이유도 EU와의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키려는 목적이 있다”면서 “3월 하순 한-EU 통상장관회담에서 협상을 종결지어 내년 1월부터 발효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달부터는 페루 및 콜롬비아와의 FTA 협상도 개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발사 움직임과 관련, “북한이 미사일이든 인공위성이든 발사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어서 제재가 수반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한다면 안보리에서 제재여부를 놓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안보리 결의는) 탄도미사일과 관련된 모든 행동을 중지하도록 돼 있기 때문에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더라도) 3단계 추진 로켓은 (결의 위반에) 해당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검증의정서 채택을 앞두고 정체된 북핵 6자회담과 관련, “북핵문제를 다루는데 있어 중요한 것은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며 “북한이 검증에 관한 원칙에 합의를 거부하는 것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