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안보리 결의안 금주 채택 목표”

미국을 방문 중인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금주내 채택되기를 희망한다”며 조속한 결의안 채택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유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실험은 국제사회에 대한 엄청난 도전”이라면서 “강력한 결의안이 조속한 시일내에 나와야 국제사회가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적절한 응징을 하게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난항을 겪고 있는 안보리 주요국(P5+2) 협의와 관련, “금융제재는 대상을 어디로 할 것이냐는 기술적 문제이기 때문에 오히려 합의가 쉬울 것”이라면서 “그러나 선박 검색을 강화하는 것에 대해 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국제법 저촉 여부를 들어 이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융제제 대상 북한 기업이 지난 4월 로켓 발사때 안보리 제재 위원회가 선정했던 3곳에서 1∼2곳 가량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영국.중국.프랑스.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일본 등 주요 7개국(P5+2)은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대표부에서 5차 협의를 가졌지만, 선박 검색 강화 등을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합의안 도출에 이르지 못했다.

유 장관은 중국의 대북 태도 변화에 대해서는 “북핵실험에 대해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하자는데 동의한 자체만으로도 상당한 진전”이라며 “결의안의 내용과 문안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중국이 나름대로 가지고 있는 기존의 포지션이 있기 때문에 기술적인 문제이며 이는 결국 안보리 상임이사국들 간에 정치적으로 타협할 성질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보리 결의안의 금주내 채택 여부와 관련, “현재 관련 주요국 정상과 외무장관들이 계속해서 전화로 협의를 갖고 있기 때문에 그 결과에 따라 주내 채택 여부가 결정날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은 금주내에 타결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이날 안보리 의장국이자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국인 터키의 아흐멧 다붓오울루 외교장관을 만나 북한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 논의 진행 상황과 국제 공조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도 유 장관은 “터키가 의장국으로서 긴급성을 갖고 북핵 문제를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내에 결의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한-터키간 방산협력, 원자력진출,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개시 등 양국간 관심사에 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유 장관은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안보리 개편 문제와 기후변화 문제 등에 있어서 한국의 역할 등과 관련해 협의를 갖기도 했다.

유 장관은 이날 낮 워싱턴 D.C로 출발해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최근 북한의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 등 한반도 동향에 대한 평가와 대처 방안, 한.미간 공조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그는 이 밖에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포함한 행정부 인사 및 군축.비확산 관련 미 정부 고위인사,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학계 인사들과도 만나 한.미 양국간 현안뿐만 아니라 비확산을 비롯한 국제적 이슈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장관은 사흘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친 뒤 7일 오후 귀국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