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북핵 심각하지만 인내심 가질것”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6일 북한이 핵시설 재가동을 공언한 것에 대해 “북핵협상이 진척되지 않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지도 모르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총동창회 주최 조찬 간담회에 참석,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을 설득하기 위한) 외교적인 노력을 좀 더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과정에서 수많은 장애를 경험했지만 회담을 진전시켜 왔다”면서 “(북핵상황이) 심각한 국면에 있지만 우리 정부는 인내심을 가지고 계속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북한의 핵시설 복구조치가 미국의 차기정부를 의식한 전략적 정책이라는 분석이 있다고 소개한 뒤 “공화당이건 민주당이건 북핵문제에 대한 원칙에서는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다시 합의 이행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또 “북한은 신고서 제출로 자기 의무를 다했으니 미국은 자신들을 테러지원국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검증에 대한 원칙까지는 합의돼야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삭제할 수 있다는 것이 (북.미) 상호 간의 이해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새 정부는 지난 정부보다 북핵문제 해결의 우선순위를 높여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대북경협도 6자회담이 진전돼 3단계(핵포기)로 들어갈 경우에는 적극 가동한다는 원칙적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맞물려 제공되던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의 지속 여부에 대해 “6자회담 참가국 간에 더 협의를 해봐야겠다”고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