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북핵진전시 남북관계 발전여건도 조성”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9일 “한.미 동맹에 기반한 북핵문제 해결의 진전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관련국들 간의 관계 개선 및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여건도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미외교협회 초청 조찬강연에서 “우리는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6자회담 등을 통해 관련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감으로써 북핵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6자회담 과정에서 미국에 이어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는 모습을 보이면서 남북관계만 뒤쳐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 속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유 장관은 “북핵문제의 해결과 유관국들 간의 관계 개선 과정속에서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한 논의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이며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구축에 대한 논의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화롭고 안전한 동북아는 바로 굳건한 한미동맹에서 출발한다고 볼 수 있다”면서 “한미동맹은 동북아 지역에서 평화를 지키는 ‘안전판’인 동시에 더욱 번영되고 평화로운 동북아시대를 열어가는 ‘추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한.미 간 전략동맹의 발전을 위해서는 양국이 당면하고 있는 주요 동맹 현안의 해결이 중요하다”면서 “우리 정부는 미국과의 전략동맹을 구축해 나가는 과정에서 현실감각과 유연성을 가지고 관련 정책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가까운 동맹국이라 할지라도 이견이 전혀 없을 수는 없겠지만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이견을 해소해 나간다면 이런 이견이 오히려 한.미 간 건강한 신뢰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