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북한 연루 확증되면 6자재개 어려워”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0일 천안함 사건에 따른 북핵 6자회담 재개문제와 관련, “북한의 연루가 확증적으로 발견될 경우, 현실적으로 6자회담이 열리기 어렵다”과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그런(천안함 공격)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되기 때문에 그런 6자간의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천안함 사건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연관이 된다든가 이렇게 현 시점에서 단정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렵다”면서도 “천안함 사건 문제가 어느 정도 처리가 될 때까지는 6자회담 진행이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연루시 정부의 대응방안에 대해 유 장관은 “외교부는 외교적인 조치를 중심으로 검토를 하고 있고, 그에 따라 관계부처 의견조율을 통해서 일괄되고 단호한 조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지금 구체적으로 언급보다 모든 옵션을 열어놓고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우리가 필요한 경우엔 언제라도 안보리에 이 문제를 가져갈 수 있다”며 “구체적인 것은 앞으로 수사결과가 나오고 물증이 나오는 대로 조치의 일환으로 (유엔안보리 회부를)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확고하게 강화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그 다음 우방국가의 협조관계, 다자적인 조치, 양자적 조치가 함께 이뤄져야 된다”고 부연했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원인이 외부충격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북한 연루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때문에 현재 군사적 대응 등 모든 옵션(선택)을 놓고 대응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엔 안보리 회부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대책반장으로 평화외교기획단, 국제기구국 등 관련부서가 다양한 대응 방안들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달 말 김정일 방중설과 관련, 유 장관은 “김 위원장의 방중 문제는 사전에 중국정부로부터 확증적인 인포메이션을 받기가 쉽지 않다”면서 “항상 그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의 3차 핵실험 보도에 대해 그는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한다면 거기에 대한 정황이 어느 정도 포착될 수 있는데 아무런 정보나 정황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