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북.미대화, 북핵해결에 긍정 기여”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다음달초께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대화와 관련,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데 긍정적으로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오전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미대화 추진과정에서 미국 정부와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태도변화와 관련, “국제사회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이 계속되는 가운데 북한은 북.미대화를 추구하면서도 폐연료봉 재처리 완료를 발표하는 등 핵 문제에 대해 별다른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19일로 예상되는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 “양국 정상은 북한 핵문제와 전반적인 대북정책에 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특히 양국 정상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는 목표에 대해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음을 재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