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기회되면 北과 직접 대북식량지원 협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5일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 “기회가 되면 북한과 직접 협의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연세대에서 열린 ‘국제기구 진출 설명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사회가 통계가 정확하지 않다”면서 “관계국, 국제기구와 북한의 식량사정에 대해 평가 청취하고 협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식량지원 방법에 대해 “직접 지원하면 제일 좋은데 WFP(세계식량계획)를 통해서도 해왔다. 매년 그때 상황 봐서 검토했었다”면서 “어느 것이 효과적이냐는 통일부가 주관이 돼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남북간 여러 채널을 통해 해 왔기 때문에 한 채널을 통해 지원하는 것에 대해서는 통일부가 주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유 장관은 끝으로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기근이 발생하면 안되므로 면밀히 보고 있다”면서 “대북지원을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라 한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방침은 이명박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부터 계속 갖고 있던 원칙”이라며 “여건이 되면 언제라도 대북 인도적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북 인도적 지원의 전제 조건인 ‘여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북측으로부터 지원요청은 없었다”고 답해 북한이 식량 지원을 요청할 경우 인도적 지원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소위 국제기구를 통한 원조나 미국의 대북 식량원조에 참여하는 방식은 검토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