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車재협상 검토 절대로 아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장관은 20일 “대통령의 발언은 자동차 문제에 대해 미국이 무엇이 불만인지 들어보겠다는 것이지 재협상을 검토하겠다는 것이 절대로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과 자동차 문제를 다시 이야기할 수도 있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전날 발언의 진의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미국이 (자동차에 대해)문제가 있다면서 문제의 내용에 대해선 이야기를 안하니까 적극적으로 공세적인 입장을 취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그는 “재협상은 전혀 없다는 것이냐, 미국이 재협상을 요구해도 안하겠다는 것이냐”는 박주선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이 사실상 재협상의 여지를 열어준 것 아니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며 “우방에게 ‘자동차 이야기는 하지도 말고 저리로 가라’고 해야 하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유 장관은 전날 양국 정상이 자동차 문제를 논의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대해선 “자동차 이야기는 꺼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