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 6자회담 거론은 위기국면 전환용”

북한이 천안함 사건 관련 안보리 의장성명 이후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현 상황은 6자회담을 논의할 시점이 아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18일  KTV 정책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 “북한이 천안함 사건 이후 6자회담에 나오지 않겠다고 하다가 별안간 6자회담 얘기를 꺼낸 것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모면하려는 것”이라면서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니고 진정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6자회담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북한이 6자회담을 별안간에 하자고 하면서 의제를 슬쩍 바꿔 평화협정을 위한 북핵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했으나 이는 안보리 1874호를 무효화해달라는 요구”라면서 “그러나 이러한 전제조건이 있는 6자회담은 논의할 시점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천안함 국면을 아무런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지나가기 위한 수단으로 6자회담을 제안한다는 것에 대해 미국도 강한 경계감을 표시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는 앞으로 한미, 한일 또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 러시와도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오는 21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 외교, 국방장관(2+2 회의) 회담에 대해 “60년간의 한미 동맹관계를 평가하고 앞으로 한미 동맹관계를 어떻게 발전시켜나갈 것이냐 하는 미래 동맹비전을 구체화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이번 회의가 앞으로 한반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그는 23일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천안함 논의 여부에 대해 “천안함 사태는 G8(주요 8개국) 정상회의에서 강력한 성명이 나왔고 그 다음에 안보리에서도 의장성명이 나왔기 때문에 천안함 문제에 대해 큰 의미를 둘 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도 최근 발간한 ‘주간북한동향’에서 북한이 안보리 의장성명 채택 직후 대화와 협상을 강조하는 입장을 발표한 데 대해 “천안함 국면이 일단락됐음을 시사하면서 향후 적극적인 대화공세로 현재의 위기국면을 전환해보려는 의도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평화체제 수립 주장에 대해 “평등한 6자회담을 위해 대북제재 해제 등 회담에 나설 수 있는 명분과 분위기 조성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