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 핵신고서 제출”

유 장관은 “북한의 신고서 제출은 10.3합의에 따른 가장 핵심적 조치로써 완전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한 중요한 시발점”이라며 “다음 단계인 핵폐기의 토대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우리 정부는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신고서 내용에 북한의 핵관련 시설목록과 플루토늄 추출량 등 필수적이고 중요한 정보가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향후 6자회담을 통해 만들어진 검증체계를 통해 신고서의 정확성과 완전성이 규명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핵무기와 관련한 모든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며 “이번 신고에 핵무기의 본질적 사항인 플루토늄 추출량이 신고됐더라도 북한이 핵문기와 관련한 상세사항을 다 포함시키지 않았다면 이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6자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는 방향으로 모든 노력이 경주돼야 할 것”이라며 “남북관계도 핵문제의 진전에 따라 상생 공영하는 관계로 발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북한의 핵 신고 시점과 관련, “우리 시간으로 오후 6시30분 핵 신고서가 제출됐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