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 핵문제, 남북정상회담서 언제나 의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6일 “우리 정부는 북한 핵문제는 남북정상간 회담에서 언제나 의제가 돼야 한다는데 확실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개방적인 자세로 임하는 것과 언제 어디서나 남북대화를 할 준비가 되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남북정상회담이 이벤트성 행사이거나 정치적 의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이명박 정부도 그렇지 않을 것이라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접촉과 관련해서는 “그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지 못하고 아는 바가 없다”고 답변했다.

유 장관은 미북 양자 대화와 관련 “북한이 리근 외무성 국장을 미국에 보낸 이유는 북한 핵문제가 미북 양자간 문제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그렇게 행동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 북한은 공개적으로나 비공개적으로나 6자회담 틀에서 계속적으로 무력화시키려는 입장을 계속주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 장관은 국군포로 납북자 강제 북송 문제와 관련 “국군포로는 정부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로 다루고 있고 관계부처 간에 최우선으로 처리하고 있다”면서 “이 문제를 위한 새로운 기구 설치를 위한 논의를 관계부처와 협의 하겠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