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 위성발사 시도…성공여부 파악 중”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현재로서는 인공위성 발사를 시도한 것으로 보이나 성공여부는 추가적 판단이 필요한 사항”이라고 5일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긴급브리핑에서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고 의연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며, 유엔 및 관련국들과 구체적 대응조치를 취해 나가기 위한 긴밀한 협력을 현재 계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한·미 관련 당국간 긴밀한 공조 체제가 잘 가동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북한의 발사는) 한반도 및 동북아지역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6자회담 과정의 진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해 실망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일․중 외교 장관과 전화협의를 가졌다며 “그들은 장거리 로켓발사의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리 측 우려에 공감을 표시하고 향후 긴밀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정부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의 참여 문제와 관련,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는 PSI의 필요성을 더욱 부각시켰다”며 “정부는 PSI의 전면적 참가를 적극적으로 검토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 장관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발표한 발사시간과 우리 측이 파악한 시간에 차이가 있는 것에 대해 “시간의 차이는 기술적 문제로, 추가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