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 로켓 발사는 명백한 도발 행위”

정부는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북한의 어떠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및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 의장 자격으로 정부 공식입장을 발표에 나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오후 12시 40분 청와대에서 정부의 입장을 밝힌 공식 성명을 통해 “이번 북한의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북한이 만성적인 식량부족을 해소할 수 있는 엄청난 비용을 들여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데 대하여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는 크게 실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우리 정부와 미·일·중·러 등 관련국들은 북한에 대해 발사 계획을 철회할 것을 마지막 순간까지 경고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이를 무시하고 발사를 강행한데 대해,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향후 대책과 관련, “우리 정부는 향후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강화함은 물론, 유엔 및 관련국들과의 협의하에 이번 발사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관련국을 통해 이 문제를 공식 안건으로 상정 할 것임을 내비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