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핵재처리시 국제사회 강력대응”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3일 북한이 영변의 재처리시설을 가동해 플루토늄을 추가로 생산한다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재처리에 들어가면 이는 지금까지 북한이 얘기한 비핵화에 대한 공약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를 더욱 엄격히 집행해야 할 필요성이 생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는 북한의 (핵) 확산위협이 더 커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단 한.미의 문제가 아니고 전 세계적 문제”라며 “이에 맞는 조치를 유엔뿐만 아니라 한.미 양국이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하지만 북한이 아직까지 재처리시설 가동에 들어가지는 않았으며 가동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은 지난 14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북핵 6자회담을 거부하고 폐연료봉의 재처리에 들어갈 것이라고 공언했다.

유 장관은 또 개성공단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를 “유엔 인권이사회의 진정절차에 따라 진정을 제기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면서 “유엔을 통한 절차가 단기간에 성과가 나올 수 있을 지와 법적인 효력이 있을 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러시아 측과 유씨 억류문제를 협의했다고 소개, 현재 평양을 방문중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북측에 이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유 장관은 ‘남북문제인 유씨 억류문제를 국제사회로 가져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물론 남북 간에 해결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지만 동시에 국제적인 노력도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발표와 관련해 정부 내에 혼선이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부 정책은 결정과정에서 다양한 의견을 취합해 이뤄지는데 그런 과정이 너무 일찍 투명하게 노출됨으로써 생긴 오해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유 장관은 전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를 통과한데 대해 “다소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본회의 처리를 남겨두고 있지만 한.미 FTA의 조속한 발효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