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핵보유국 명기는 美의 명백한 착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0일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명기한 미국 국방부 연례보고서와 관련, “미국 백악관과 국방부 고위관계자와 접촉한 결과, 명백한 착오였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한 뒤 “미국이 금명간 관련당국 웹사이트와 정례브리핑을 통해 그것이 착오였다는 점과 함께 미국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한미 양국간 고위레벨에서도 수차례 확인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 국방부는 보고서를 작성한 산하 기관이 국방부 정책부서와 협조 없이 발간했다고 인정했다”며 “우리는 양국간 협조를 통해 민감한 문제에 대한 실수로 혼란을 야기하는 일이 있어선 안된다는 점을 지적했고, 미국 스스로도 심각성을 충분히 인정하고 있어 이런 실수가 되풀이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현재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중인 6자회담에서 미국이 검증의정서에 NPT(핵확산금지조약) 복귀와 IAEA(국제원자력기구) 안전조치를 수용하는 안을 담을 것을 북한에 요구했는지 여부에 대해 “한미 양국은 북한이 NPT에 복귀해 IAEA의 안전조치 규정에 따라 사찰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으로, 가능한 그런 입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