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北억류 美여기자 해결 지원할것”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0일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 여기자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의 특사 파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필요도 없고,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지원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회의에서 “미국의 대북 특사 파견에 찬성하느냐”는 한나라당 홍정욱 의원의 질의에 “특사라는 개념도 정확하지 않은 표현이지만 (미국 특사파견에) 부정적일 필요도 없고, 그러지도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누가 가든 미국 정부를 대표하는 사람이 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북한이 양자 대화를 시도할 가능성은 있으나 미국은 이에 응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 장관은 전시작전권 전환 연기에 대해서는 “한미간 합의한 것을 지켜야한다는 원칙론적인 면에서는 입장의 변화가 없다”면서도 “많은 국민이 안보 불안을 느끼고 거기에 대한 요구를 정부에 해오기 때문에 체제 내에서 전략 전환계획에 따른 여러 평가작업은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