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외교 “中, 천안함 대응 건설적 역할할 것”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7일 일본 NHK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이번 천안함 사태에 대해 한국을 이해하며, (천안함 조사결과에 대해)같이 공유하고 있다”며 “중국이 천안함 관련 대응조치에 있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중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상임이사국으로서 세계 안정을 유지해야할 책임이 있다”면서 “내일 원자바오 총리가 방한하면 천안함 관련 긴밀한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천안함 사건은 국제사회에서 힘을 합쳐 조속히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긴밀한 국제관계가 필요하며, 한중 정상회담에서 건설적인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대한민국 국민을 죽인 군사도발에 대해 사죄해야 하며, 관계자 처벌을 요구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한미간에 긴밀한 대응태세를 갖추고 안보리에 제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과 일본 여타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중국과 러시와도 긴밀히 논의해서 결정할 것”이라면서 “이러한 과정을 거쳐 북한을 규탄하는 적절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며, 관련국과 협의가 되는 데로 안보리 회부 절차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북한은 어려운 길로 가느냐 새로운 길로 가느냐 하는 중대 기로에 놓여 있다”면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하는 국제사회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한 이유에 대해 그는 “화폐 개혁으로 발생한 사회불안과 관련이 있고 한국 내부분열을 획책하려는 의도도 있었다”면서 “특히 6월 2일 선거와 11월 G20 정상회의가 있기 때문에 벌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