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年 20조원 南광물수입 北자원개발로 대체가능”

남북 간 광물자원 개발협력을 추진하면 남한이 해외에서 수입하는 광물의 상당 부분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양민호 광업진흥공사 감사는 29일 오후 서울 광화문 대우빌딩에서 열린 동북아평화센터 월례 토론마당에서 “북한의 광물자원 매장량을 현재 광물가격으로 환산해보면 2천조∼3천조원으로 추산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양 감사는 “북한에는 경제적으로 유용한 광물이 40여 종에 달하며 철광석의 경우 무산철광을 비롯해 약 50억t(100조∼120조원 상당)이 매장돼 있다”면서 “북한과 자원개발 협력을 통해 연간 20조원이 넘는 남한 광물 수입량의 상당 부분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6월 남북 경추위의 합의사항(경공업 원재료와 지하자원 개발 교환)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합의가 이행되면 지하자원 개발사업은 금강산이나 개성공단사업보다 훨씬 중요한 사업으로 발전할 여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중국, 스웨덴, 독일, 싱가포르 등 외국기업의 북한 광물자원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에 반해 남한의 북한 광물자원 개발사업은 아직 걸음마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감사는 아울러 “북한은 1990년대 이후 투자 중단으로 생산시설이 낡았고 전력과 도로 등 광산개발 인프라가 열악한 실정”이라며 “외국의 광물자원 사업진출이 초기 단계이긴 하지만 남한이 기회를 놓치면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