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간첩 안보교육서 北찬양…10년 좌파정권의 적폐”

탈북자로 위장해 군 간부들을 상대로 간첩 활동을 벌여온 원정화 사건과 관련, 여권에서는 지난 10년간 햇볕정책 하에서 무너진 안보의식에 대한 비판과 함께 국정원 조직개편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박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은 28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그동안 가능성으로만 제기돼 왔던 탈북자 위장 간첩이 적발된 첫 사례란 점에서 충격적이며, 우리 군의 현역 장교들까지 연루돼 있다는 점에서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사건이 이명박 정부의 신 공안정국 형성의 단초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번 사건은 수년간에 걸친 끈질긴 내사 끝에 증거를 확보해 검거한 것”이라며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차명진 대변인도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어떻게 해서 북한을 상대로 싸워야 할 군인을 상대로 북한찬양을 할 수 있었느냐”며 “윗 선에서 신호를 보내지 않고선 불가능한 일로 (간첩 사건은) 10년 좌파정권의 적폐”라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은 27일 관계 기관의 사건 발표 이후 곧바로 성명서를 내고 “북한에서 간첩교육을 받은 여성 탈북자가 우리 정부가 지원한 정착금과 성(性)을 무기로 군사기밀 수집 등 간첩활동을 한 사실은 실로 충격을 넘어 선(先) ‘선전포고성 침략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번 사건으로 북한의 침략적, 적대적 음흉한 실체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정부는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지금도 어디에선가 암약하고 있을 위장간첩들에 대한 색출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가정보원이 연말까지 체제를 재정비해 국가안보와 국가정책의 장기적 과제, 단기 처방 등과 관련해 거듭날 것을 주문했다”며 “(현재) 국가정보원이 체제 정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체제 정비의 방향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지만, 그동안 국정원의 대북기능 및 국내 정보 수집 능력 등의 약화 등이 지적되었다는 점에서 대북파트인 3차장실 기능 개편 및 확대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