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참모만류에도 아리랑 기립박수…”북측 호감 선택”

노무현 대통령이 정상회담 기간 아리랑 공연을 관람하면서 기립박수를 친 것은 참모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단독으로 결정해 한 행동이라고 11일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혼자 일어나 박수를 치게 된 경위를 장황하게 털어놨다. 권오규 부총리는 하루 전 아리랑 공연에서 노 대통령만 일어나 박수를 쳤다고 말해 그 배경을 두고 궁금증이 증폭됐었다.

노 대통령은 “저는 내용에 대해 별 관심도 없이 그냥 보자는 생각이었다”며 “막상 실무팀은 제 생각과 관계없이 ‘내용을 좀 수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해, 수정하지 말라고 손목을 잡는 것도 이상해서 그대로 따라갔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막상 가보니까 민감한 내용이 많이 줄었거나 달라졌다”면서 “근데 마지막에 민감한 것이 하나 있었다. 마지막에 모두가 일어서서 박수치는 순간인데, 우리만 달랑 앉아 있을거냐 아마 그런 고민이었던 모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되 박수는 안친다’는 건의가 올라왔다.그래서 ‘무슨 소리요. 그거 가서 전부 박수치는 것으로 해. 뭐 그걸 가지고’ 이렇게 말했는데, 그래도 수행했던 각료들이 가만 보기에 아무래도 안되겠던지 ‘서기는 서되 박수 안치는 걸로 합시다’ 하고 다시 왔다. 그래서 ‘나 혼자만 치면 되는거지’ 그렇게 하고 나갔다”고 소개했다.

노 대통령은 “나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북쪽의 인심을 얻어야 되냐, 남쪽의 인심을 얻어야 되냐. 여기까지 온 걸음이 얼마나 어려운 걸음인데 와서 마지막까지 하나라도 본전 찾고 가자면 북쪽의 호감을 선택하는 것이 맞다. 그래서 박수쳤다”고 했다.

노 대통령은 옆자리에서 공연을 관람한 권양숙 여사가 박수를 치지 않은 배경도 설명했다.

“이 사람이 ‘나는 어떻게 하나’ 그러는데 그때 ‘부부는 일심동체니까 같이 칩시다’ 이러면 되는데 (좀 전에) ‘나는 뭐 치지’라고 했는데 그게 난지 우린지 구분이 안된다. 그래서 나와 우리는 다르다고 생각해 ‘당신은 치지 마시오’라고 했더니 안쳤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