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전대통령, 김정일에 ‘(협력사업) 대못질하자'”

故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난 2007년 방북해 ’10·4선언’ 합의를 도출하는 과정에서 수십조 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남북협력사업을 제안하면서,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에게 “(내년에 정권이 바뀌지만) 이럴 때일수록 대못질을 해야 한다”며 밀어붙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문화일보가 9일 보도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문화일보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이 ‘두 달 후가 되면 (남한에서) 대선이 치러지고, 내년에는 정권이 바뀌는데 이렇게 해도 되겠는가’라고 묻자 이 같이 답변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관계자는 “10월4일 두 정상간의 대화를 담은 비공개 녹취록을 보면, 노 대통령은 북방한계선(NLL) 갈등해소를 위한 해법으로 서해 평화협력지대 창설을 포함해 이것저것 모든 것을 제안해서 합의문에 담으려고 했고, 김 위원장이 오히려 말리는 형국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이 관계자가 “남북간 10·4합의는 대략 적게는 11조 원에서 최대 100조 원이 소요되는 ‘퍼주기 약속’을 한 회담으로 김 위원장이 말리는데도 우리 대통령이 이렇게 한 것을 보니 참으로 허탈함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두 정상간 비공개 녹취록을 열람한 사람은 현 이명박 정부에서 5~6명 정도에 불과하다”면서도 이 녹취록이 당시 회담 내용을 녹음한 뒤 풀어낸 기록인지, 배석자가 육필로 기록한 뒤 정리한 녹취록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8일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백화원 초대소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 NLL은 미국이 제멋대로 그은 선이니, 남측은 앞으로 NLL을 주장하지 않겠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의원은 “노 대통령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북한이 핵보유를 하려는 것은 정당한 조치라는 논리로 북한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