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북핵문제 빠른 속도로 완전한 해결 확신”

노무현 대통령은 8일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진입했고 평화정착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6자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진전된 합의가 도출된 데 이어 남북정상이 이를 재확인함으로써 북핵문제도 빠른 속도로 완전한 해결에 이를 것으로 확신한다” 밝혔다.

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은 새로운 역사적 과업의 출발점으로 합의사항을 충실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한덕수 총리가 국회에서 대독한 ‘새해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제출에 즈음한 시정연설’을 통해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남북간의 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정상회담 성과를 관리하고 실현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번에 합의된 남북 경제협력사업은 우리에게는 투자의 기회가 되고, 북측에는 경제발전의 기회가 되는 상생과 쌍방향 협력을 촉진시킬 것”이라며 “이러한 노력들은 우리 기업에게 새로운 활로가 되는 것은 물론 남북 경제공동체 건설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제공동체가 형성되면 한반도에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고 우리를 중심으로 동북아시아의 큰 시장이 연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평화협력특별지대’와 관련, “서해 NLL을 건드리지 않으면서 그로 인해 야기되는 서해상의 긴장문제를 경제협력의 관점에서 접근하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군사안보벨트를 평화번영벨트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북 정상이 수시로 만나 현안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며 “먼저 11월 중에 총리회담과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해 남북 정상 선언의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논의하고 경제협력공동위원회를 부총리급으로 격상해 상시적으로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