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또 “임기 못마칠까” 타령…野 3당 “협박말라”

▲ 노무현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은 28일 “임기를 다 마치지 않은 첫 번째 대통령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전날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을 철회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임기 동안 직무를 원활히 수행하자면 이런저런 타협과 굴복이 필요하면 해야 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현재 대통령이 갖고 있는 정치적 자산은 당적과 대통령직 2가지 뿐”이라면서 “만일 당적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까지 몰리면 임기 중에 당적을 포기하는 4번째 대통령이 될 것이고 이는 아주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가급적 그런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지만 그 길밖에 없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고 말해 가능성을 열어뒀다.

대통령의 ‘사퇴’ 언급은 ‘여야 정치협상회의’ 제안 직후 쏟아진 열린당 지도부의 잇따른 정치 불개입 요구에 대한 우회적인 역공으로 보여진다. 이는 노 대통령 특유의 ‘죽어도 엎드리지 않는다’는 승부사 기질이 반영된 발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여하튼 여당 입장에서는 대통령의 이 같은 자해성 폭탄 발언이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여당은 당황한 표정이 역력하면서도 공식언급은 삼가고 있다. 우상호 대변인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당∙청 관계가 원활히 유지되기를 바라면서 당과 동반자로서 함께 가자는 취지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은 대통령의 ‘신중치 못한 발언’에 국정이 흔들린다며 회초리를 들고 나섰다. 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은 “대통령은 국정에만 전념해야지 과도하게 본인이 정치 중심에 서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며 “사심 없이 순리대로만 한다면 국민이 지지를 보낼 것”고 밝혔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불필요한 말을 많이 해서 ‘대통령직을 수행하기 어렵다’ ‘못해먹겠다’고 하는 것은 치밀하게 준비한 발언이고 국민 협박 발언이다”면서 “정치적 반대파를 압박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약속이라는 것은 일반 시정잡배도 지켜야 하는 것인데, 하물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릴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대단히 경솔한 것”이라며 “무책임한 언행으로 대통령직을 걸고 국민을 협박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