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대통령 제외한 개혁세력 결집은 또 다른 분열”

▲ 28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우리당 초선의원 모임 ‘처음처럼’ 창립 대회와 기념 토론회가 열렸다. ⓒ데일리NK

열린우리당 초선의원모임 ‘처음처럼’ 창립대회에 이어 개최된 ‘2007년 대선과 민주개혁세력의 진로’ 주제의 기념 공동토론회에서 노 대통령을 포함한 개혁세력의 재결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민병두 의원은 ‘2007년 대선지형과 세력연대’라는 주제 발제에서 “민주 대 반민주 구도는 다음 대선의 전선이 될 수 없다”며 “일자리 창출과 연금, 경쟁력 있는 교육과 남북관계 등 생활밀착형 이슈가 주요 이슈로 부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노 대통령을 제외한 ‘헤쳐모여’는 범민주세력의 또 다른 분열이라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특정세력을 배제하지 않고 신개혁세력을 결집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열린우리당이 주도하지만 대선후보 경쟁에서 기득권은 포기하는 조건에서 출발하는 것이 현실적”이라며 “지지율이 높은 특정후보나 특정 지역기반을 복원하는 연대는 국민들의 동의를 받기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양대 정상호 교수는 “열린우리당은 중도 보수화의 퇴행적 경로를 아주 일관되게 걷고 있다”며 “대중의 불신이 너무 깊으며 혹 요행으로 집권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오늘의 비극이 되풀이 될까 더 두렵다”고 주장했다.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는 “국민은 참여정부와 민주세력 전체에 대해 점차 회의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차선책으로 한국의 보수세력에 의존해보고자 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토론회에 앞서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원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미국의 네오콘 등의 강경파에 대해 NO라고 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북핵 실험 등 북한의 군사∙정치적 위협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더 이상 진보와 보수, 친북과 반북이라는 이분법으로 나누어 정책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며 대북·안보정책의 편가르기식 접근을 지탄했다.

그는 “평화 번영정책이 대북 강경파들에 의해 ‘퍼주기’와 ‘친북좌파 정책’으로 매도되고 있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최대 전략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