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아직 좋은 기미없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7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관련, “그런 가능성이 있을 지 끊임없이 모색해 보겠지만 아직 그런 좋은 기미, 신호는 없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통신.신문.방송 등 중앙언론사 편집.보도국장단과의 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북핵문제를 풀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데 전략적으로 유효하면 좋은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좋은 것만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노 대통령은 “북쪽이 ‘한국이 정상회담에서 만나봤자 북쪽의 양보만 요구할 것 아니냐’는 선입견을 갖고 있는 동안 정상회담은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제 전망이었다”며 “하지만 정동영 특사에게 자기들의 생각을 솔직히 털어놓고, 미국과의 관계 속에서 한국의 일정한 역할을 부여한다는 사실상 의사표시가 돼버렸으므로 북쪽의 판단은 조금 달라졌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전체적인 상황의 변화 속에서 북쪽의 생각이 바뀌면 나는 항상 열어놓고 있으므로 언제, 어느 때, 어디서라도 좋다”며 “이렇게 열어놓고 있으니까 또 어떤 가능성이 있을 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에 대한 ‘중대제안’과 관련, “대단히 강한 전략적 요소를 갖고 있으므로 공개할 수 없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하면서도 “적어도 어느 당이 여당이 되든, 누가 대통령이 되든 (중대제안은) 포괄적으로 위임받는 범위 안에서 운용하고 있고 나중에 공개되고 협상이 성사됐을 때 여야없이 동의할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와 관련, “세계에서 가장 고집스러운 북한, 세계에서 자기 주장이 가장 강한 미국 사이에서 협상을 성사시켜야 되는 일이므로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어느쪽도 상황을 파탄을 이르게 할 수 있을 만큼 자유롭지 않다”며 “즉 한국이 원하지 않는 상황은 북한, 미국이라 할지라도 선택할 수 없다는 것이며 이는 객관적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 전략과 관련, “첫번째는 신뢰이고 두번째는 불의의 위험 요소를 최대한 배제하는 것”이라며 “지금 남북관계에서 제일 위험한 것이 서해상의 충돌 가능성으로 이를 배제하고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면서 신뢰를 축적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