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北이 달라는 대로 줘도 남는 장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5일 “우리가 (6자회담에서 북한이) 달라는 대로 주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래도 남는 장사다”라며 “저는 다행히 이 말은 못했는데, 마음 속으로 생각하고 제발 (회담을) 깨지만 말아달라고 했는데 잘 해줘서 그 말 할 필요도 없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국시간 16일 오전) 시내 숙소 호텔에서 가진 동포간담회에서 `북핵 2.13 합의’에 대해 설명하며 “지난번 북한이 마지막에 중유 내라고 요구했을 때 한국이 몽땅 뒤집어 쓴다는 우려가 많았고 그럴 것이라고 예단하는 비판적 기사들을 썼는데 다행히 균등분할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북한에) 자꾸만 퍼준다고 비난을 많이 듣는데 미국이 전후(戰後)에 여러 정책도 펴고, 투자도 하고 했는데 그 중 가장 효과적인 것이 마셜플랜”이라고 소개하고 “전쟁뒤 미국이 막대한 원조로 유럽 경제를 살렸기 때문에 그 이득을 가장 많이 본 나라가 미국”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우리도 남북관계가 풀리고 있고 북핵 때문에 중단됐지만 개성공단을 하고 있는데, 우리가 그것을 진행할 수 있다. 미국의 마셜플랜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며 “그것을 통해 동북아 시장이 효율적인 하나의 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으며 그래서 그것을 투자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이번에 핵문제를 해결했는데, 우리가 상당히 부담이 되더라도 해야한다”며 “역사의 질곡에서 해방되자는 것, 질곡을 뛰어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북핵 문제 향방과 관련, 노 대통령은 “저는 낙관적으로 바라보는 쪽”이라며 “우린 그렇지 않으면 일을 못한다. 북핵문제가 해결되어 가면 어느 단계에 이르면 남북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일을 할 것”이라고 말한 뒤 “지금은 정전상태로, 보기에 따라서는 전쟁의 연장상태”라며 “전쟁을 끝내고 앞으로 남북간 평화적 협력을 할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하는 일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제일 걱정이 북한”이라며 “합의를 해도 예측하기 어렵고 조건이 많아 까다롭다”고 그 이유를 말한 뒤 “어려운 상대를 이렇게 잘 달래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9.19 공동성명은 솔직히 말하면 억지로 끌어다 만든 그런 과정상의 느낌이 있었다. 좀 억지로 떼밀어서 도장찍은 것 아닌가 하는, 흔쾌하지 않은 합의, 그러니까 합의하고 돌아서서 각기 불만성명을 낸 것”이라며 “이번에는 돌아서서 볼멘소리 하지 않고 앞으로 이행을 잘하자고 얘기를 한 것으로 그 전과 다르다”고 역설했다.

노 대통령은 “협상하면서 정말 되기 어려워서 억지로 했다는 느낌이 아니라 이번에는 정말 북한도 미국도 이 문제를 풀자고 하는 것 같다는 보고를 해왔다”며 “저도 잔뜩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