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정부 초기 남북정상회담 성사직전 무산”

참여정부 초기 남북정상회담이 성사 직전까지 갔다가 무산됐다고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이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5일 방송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재임 당시 러시아측의 제안으로 이르쿠츠크에서 자신과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자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이 논의됐으나 이 역시 무산됐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동교동 자택에서 사전 녹음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 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은 가능성이 있으며, 또 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내가 알기로 노무현(盧武鉉) 정권이 시작됐을 때 남북 간에 정상회담이 일단 합의가 돼가던 시기가 있었으며 얘기가 거의 다 됐다가 중단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되지 못한 데에는 미국이 변수로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더 이상 깊이는 못 들어 잘 모른다”고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상회담을 전제로 한 것은 아니고 대북특사 파견 얘기가 오가던 시절이 있었고 기사화도 됐었다”며 “특사를 보내는 방안이 얘기되다가 최종적으로 안됐고 김 전 대통령이 그것을 놓고 (정상회담) 합의 수순으로 해석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러시아가 남.북한 및 러시아 3자 정상회담을 추진했던 사실을 공개하면서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하지 말고) 김 국방위원장이 남쪽으로 내려와야 한다. 서울에 오지 못하면 제주도나 휴전선 가까이라도 와서 해야한다’며 내가 (러시아측의 제안을) 거절해 진전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특히 남북정상회담의 정치적 이용 비판에 대해 “과거 남북정상회담 때도 북한 측이 곧 다가올 국회의원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면서 더 많은 것을 요구해 차라리 안 하겠다고 한 적이 있다”면서 “궁극적으로 선거에 별 도움이 되지도 않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의 정부’ 시절 아파트 상한가 폐지 및 카드남발 정책에 대한 노 대통령의 비판에 “어느 정권이든 허물은 있지만 후임 정권은 그런 문제를 해결해가는 것도 임무”라며 자신은 전임 정권으로부터 물려받은 외환위기를 극복하지 않았느냐고 말해 참여정부의 전임정부 탓을 에둘러 비판했다.

그는 열린우리당 탈당사태 및 향후 대선구도와 관련, “그 사람들이 무슨 큰 정책차이로 갈라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며 “우리 국민이 양당제도를 선호한다는 것은 역사적인 증거이고, 이 때문에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는 당위성은 상당히 많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지금은 일종의 춘추전국시대니까 예측하는 것이 빠르지만 금년 중반기쯤 가면 야당 후보도 나오기 때문에 여당측 사람들도 여기저기 흩어져 있더라도 하나로 합쳐서 강력한 야당후보에 대항하느냐는 문제가 필연적으로 대두된다”며 “그래서 단일정당으로 뭉치냐, 단일후보를 연합해서 지지하는 방향으로 뭉치냐는 두고 봐야 할 문제”라며 `여권 분열후 통합’ 가능성을 전망했다.

그는 또 열린우리당에 대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 당선시켜 줬는데 갈라섰다는 것은 국민이 바라는 바와 틀렸고, 그런데서 이런 불행이 온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제라도 제대로 하고 싶거든 열린우리당 분들은 전부 국민이 뭘 바라고 있는가를 생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노 대통령의 `4년 연임개헌’ 제안과 관련, “역대 대통령 중에서 (개헌을) 얘기한 분도 많았고 지금 `필요하냐, 안하냐’의 문제는 국민까지도 이론이 없는 것 같다”며 “개헌문제에 대해 중임제가 옳다는 것이 아니라 국민여론과 정부가 생각하는 입장이 잘 절충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차기 대통령의 비전과 철학에 대해 “정치적으로는 민주주의를 더욱 심화시키고 확고한 기반을 세우는 동시에 경제를 이끌어 나가야 된다”며 “경력과 인격, 사람 됨됨이, 국민이 존경하고 신뢰할 수 있는 그런 대통령을 우리가 뽑아야 하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은 모 방송사 라디오 프로그램의 `3김 퀴즈’ 코너와 관련, “난 3김 얘기 나오면 별로 듣고 싶지 않다. 3김은 이제 끝났는데 무슨 3김이야”라고 받아 넘겼다.

그는 “3김 퀴즈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매일 틀린 답을 말한다. 정답을 맞추는 쪽으로 교정하라고 할까요”라고 질문하자 “답을 틀리게 해요”라고 반문한 뒤 “시청자가 좋아하는 대로 하라고 그러세요”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