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정권, 김정일 편들어 국민들 구경꾼 전락”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이하 행동본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안 통과’와 관련 “노무현 정권이 도발자(김정일) 편을 드는 바람에 대한민국은 구경꾼으로 밀려났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행동본부는 17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미국과 일본이 주도하고 중국과 러시아가 합세한 유엔안보리의 대북결의안 만장일치 통과는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지을 사건”이라며 하지만 “노무현 정권이 도발자(김정일) 편을 드는 바람에 대한민국은 구경꾼으로 밀려났다”고 주장했다.

성명서는 “입만 열면 자주를 외치던 노 대통령은 민족의 운명을 반역집단과 외국인들에게 맡겨버린 사대매국 집단으로 전락했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김정일이 해외 비자금을 지키려는 발악이며, 이를 편드는 것은 독재자의 도둑질을 돕고 북한주민들의 고통을 영속시키려는 반민족, 반통일, 반인류범죄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노 정권이 북한 미사일 발사 정보를 입수하고도 침묵한 것은 김정일을 위해 보안을 지켜준 것”이라며 “그의(김정일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으려고 자국민의 안전을 희생물로 바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