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전대통령 국민장 합의…7일장으로 진행

정부와 노 전 대통령측은 24일 노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은 국민장으로 치르기로 합의했다고 천호선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밝혔다.

노 전 대통령측은 장례를 7일장으로 진행하고, 고인이 유서에서 남긴 유지에 따라 화장하기로 했다. 장지는 봉하마을로 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2시 한승수 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계획’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의 조문 방식에 대해 24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직접 조문할 것이고 그렇다면 봉하마을 분향소로 직접 조문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이 대통령이 봉하마을 분향소를 굳이 피해서 조문할 이유가 별로 없다”면서 “오늘 중 논의절차를 더 거쳐서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만 “경호상의 문제도 있는 만큼 지금 당장 결정할 문제는 아니고 좀 시간적 여유를 갖고 결정할 것”이라며 “방문 시기 등을 놓고 구체적인 논의가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이 봉하마을 분향소를 조문할 경우 영결식에 참석해 헌화하는 방식보다는 장례기간 통상적인 조문 형식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