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NLL ‘영토선’ 주장, 국민 오도하는 것”

노무현 대통령은 11일 “NLL을 ‘영토선’이라고 얘기하는 사람도 있는데 이렇게 되면 국민들을 오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여야 정당 대표 및 원내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휴전선은 쌍방이 합의한 선인데, 이것은 쌍방이 합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그은 선”이라며 “그 선이 처음에는 우리 군대(해군)의 작전 금지선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국민들을 오도하면 여간해서는 풀 수 없는 문제가 될 것이기 때문에, 정치권에서 사실관계를 오도하는 인식을 국민들에게 심는 것은 (나중에 바로잡기가 아주 어렵기 때문에)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이라는 점을 고려해주었으면 좋겠다”며 “이 문제는 ‘남북기본합의서’에 근거해서 대응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 기본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간담회가 끝난 뒤 “노 대통령의 NLL 발언은 매우 충격적이고 이 점에 대해서는 시각 교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북핵문제와 관련해 노 대통령은 “핵 문제는 우리는 표현을 다 했다고 생각했는데 미흡하다고 평가한 것 같다”며 “핵 폐기 과정에 대해 저는 이미 기정사실로 보고, 이미 이행단계로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간주하고 이 문제를 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회담시 서두에서 그쪽에서 우리는 핵을 가질 의지가 없다면서 6자회담 대표(김계관 외부성 부상)를 불러서 과정을 설명까지 해 주는데, 핵폐기를 확인해 달라는 부분을 한 줄 더 넣자는 것을 가지고 옥신각신 긴 시간 논의하는 것이 회담 전략상 그 이상 요구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