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DJ에 방북 권유…”정부 적극 뒷받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8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에 앞서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노벨 평화상 수상 5주년을 축하했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노 대통령과 김 전대통령과의 전화통화는 오전 11시10분부터 7∼8분 동안 이뤄졌다.

노 대통령은 우선 김 전대통령의 건강에 관심을 표명하며 “건강이 허락하시면 이전부터 얘기가 있었던 만큼 북한을 한번 다녀오시는 것이 어떻겠습니까”라고 말하며 “가시게 되면 정부로서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에 이번 ’아세안+3’ 정상회의 및 말레이시아.필리핀 국빈방문에 대해 특별히 관심을 표명하고 “이번 순방이 성공적으로 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