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9일 출국…11일 韓美정상회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박3일간 일정으로 미국을 실무방문하기 위해 9일 오후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와 함께 특별기편으로 출국한다.

노 대통령은 오는 11일 새벽(한국시간) 백악관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네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최대 안보현안인 북핵문제 및 한미동맹 문제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북한이 지난 6일 북미접촉을 통해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힌 만큼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시 제시할 대북제안 등을 비롯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 방안에 대해 논의할 지 주목된다.

양국 정상은 1시간 가량 북핵문제 및 한미동맹을 핵심 의제로 다룰 정상회담에 이어 오찬을 겸한 회담을 갖고 동북아 정세 및 남북관계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과 오찬회담 사이에 10여분간 양국 취재진과 회견을 갖고 회담결과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하지만 양국은 공동선언문 내지 언론발표문 등은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이후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약 30분간 접견하는 것을 끝으로 1박3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