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6자회담 열쇠 미국이 갖고 있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8일 이달말 재개될 6자회담의 전망과 관련, “최종적 열쇠는 미국이 갖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 “한국 국민들에게 6자회담 재개라는 좋은 소식이 있는 중요한 시기에 파월 장관이 한국을 방문하게 된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6자회담이란 큰 틀을 만드신 분이고 지금도 북핵문제와 6자회담에 대한 관심과 좋은 의견을 가진 분이므로 한국을 방문한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파월 전 장관에게 사의를 표했다.

노 대통령은 또한 “앞으로도 북핵 해결 및 남북한 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측면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파월 전 장관은 “기쁘게 생각하는 것은 조만간 6자회담이 재개되는 시점에 방문하게 된 것”이라면서 “몇년 전 6자회담이 출범할 때 기여한 바 있고 6자회담이 북핵 해결의 올바른 틀임을 확신해 왔다”고 밝혔다.

파월 전 장관은 “아울러 노 대통령과 한국 정부가 주도권을 쥐고 전력과 식량을 지원하고 (북핵 문제의) 교착 상태를 뚫은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월 장관은 “재임기간 주한미군 재조정.감축 등 동맹관련 현안들이 해결되고 한국이 이라크 추가파병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으며 이에 노 대통령은 파월 전 장관의 노고를 치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