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현충원 방문 참으로 좋은 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7일 8.15 민족대축전 행사와 관련,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진다는 느낌을 받았고, (북측 대표단이) 이번에 현충원을 방문해준 것은 아주 참으로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8.15 민족대축전 행사에 참석한 북측 대표단을 접견하고, 이어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것이 또 앞으로 더 좋은 일이 계속해서 생길 수 있는 밑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북측 대표단장인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에게 “지난번에 정동영 장관이 가셨을때 정말 좋은 말씀을 해주셨고, 또 그 이후로 남북관계와 6자회담이 계속 발전해나가도록 해주신데 무척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사의를 표하고 안부를 물었다.

김기남 단장은 이에 “경애하는 김정일 장군께서 노무현 대통령 각하께 보내신 인사를 전해드린다”며 김 위원장의 안부말을 전한뒤 “이번에 통일의 열망을 갖고 북남관계가 잘 발전하기를 바라는 북녘인민들의 염원을 안고 왔고, 여기 와서 통일과 북남개선을 바라고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며 “대단히 만족하고,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와 함께 “8.15 60주년 행사를 남북이 당국은 당국대로, 민간은 민간대로 함께 힘을 합쳐 치른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 자체가 큰 의미이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남북관계가 한걸음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북측 인사를 접견한 것은 지난 6월23일 남북장관급 회담에 참가한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등 북측 대표단 일행을 접견하데 이어 두번째이고, 오찬을 베푼 것은 처음이다.

이날 접견에는 북측 대표단에서 김기남 비서를 비롯, 림동옥 조평통 부위원장, 최승철 아태위 부위원장, 리현 아태위 참사가 참석했고, 이어진 오찬에는 안경호 북측 민간대표단장과 김수남 내각 사무국 부국장이 합류했다.

남측 관계자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 권진호(權鎭鎬) 국가안보보좌관, 이종석(李鍾奭) NSC 사무차장이 배석했고, 백낙청(白樂晴) 남측 민단대표단장이 오찬에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